최종편집일시:2021.04.11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Coffee 정치/경제 사회 생활/문화 세계 IT/과학 연예 칼럼
 
전체보기
뉴스 홈 Coffee  기사목록
 
국립생태원에 맡겨진 야생 수달, 새끼 2마리 출산
기사입력 2017-07-28 오후 4:36:00 | 최종수정 2017-07-31 오후 5:24:47        

▷ 야생에서 구조되어 국립생태원에 맡겨진 멸종위기종 Ⅰ급 수달 한쌍 새끼 2마리 출산, 현재 건강 상태 양호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이희철)은 야생에서 구조되어 맡겨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수달 한 쌍이 지난 6월 초 새끼 2마리를 낳았다고 밝혔다.

수컷 수달은 2013년 8월 경북 경산에서, 암컷 수달은 같은 해 10월 전남 장흥에서 각각 구조되었으며, 구조될 당시 각각 생후 2개월경이었다.

이들 한 쌍은 강원도 화천군 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보호를 받다가 국립생태원에 2014년 10월 28일부터 맡겨졌다.

이후 수달 한 쌍은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온대관 수달사육장에서 새끼 2마리를 낳았으며, 새끼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달 새끼 2마리는 출생 3주 후 눈을 떴으며, 생후 1개월인 현재 평균 22㎝, 약 550g 정도로 추정된다. 성별은 어미의 경계로 확인되지 못했다.

새끼들은 생후 약 2개월 전후인 8월 중순에 어미로부터 수영과 사냥 등을 배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달 한 쌍이 이번에 새끼 2마리를 출산함에 따라 국립생태원은 현재 총 4마리의 수달을 보호하게 되었다.

국립생태원은 야생동물의 특성상 사육환경이 부적합할 경우 번식하지 않는다는 특성을 고려하면 보호 중이던 수달이 국립생태원의 서식환경에 잘 적응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수달은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유럽과 아시아의 하천변에 넓게 분포하는 족제비과의 포유류이나 수질 오염, 서식지 파괴, 모피를 얻기 위한 남획 등으로 멸종위기에 몰렸다.

수달은 대부분 4~5월에 출산하며, 야생에서는 11월까지도 번식이 관찰된 바 있다. 평균 2~3마리 정도의 새끼를 낳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철 국립생태원장은 “각기 다른 지역에서 어미를 잃고 구조된 수달의 이번 번식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한 결과”라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의 보전과 연구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1. 수달 관련 사진.
        2. 수달 생태와 습성.
        3. 질의응답.  끝.


[자료제공 :(www.korea.kr)]
환경부
 
 
 

스폰서 링크

 
탑클래스커피교육원 개강  https://cafe.naver.com/topclasscoffeelab
탑클래스커피교육원 중구 이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커피왕'의 죽음, 럭셔리 시대의 조종
야생동물의 흔적 찾는 방법은?
 기사목록 보기
 
  Coffee 주요기사
LNG보다 화력발전이 더 오염이 적다?
탑클래스커피교육원 '센톤대구센터 5월 정기4차 ..
사자평 고산습지와 무제치늪, 육지화 우려 벗고 ..
야생동물의 흔적 찾는 방법은?
로스팅배우는곳 탑클래스 커피교육원
무더운 여름,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과 함께 하세..
중국 연태 최초 'SCA 커피 국제 자격증' 교육 진..
차(茶)의 고장 윈난은 어떻게 커피 농장이 됐을까..
 
 
주간 인기뉴스
‘친환경차 보급 확대’…배터리 안전관리·결함조사 역량 강화
‘친환경차 보급 확대’…배터리..
커피 그림을 아시나요?…주터키..
대기업 단체급식 일감 외부개방..
햇빛 이용해 사업장 초미세먼지..
올해 공공 전세주택 9000가구 공..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테스트1 테스트2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소 : 대구광역시 중구 중앙대로 459 2층 | T : 1600-3757 | 인넷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00230 | 등록일자 :  2017.07.31 | 발행인 : 박상철 | 편집인 : 한현덕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상철    탑클래스커피뉴스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2021 탑클래스커피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