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2.07.05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Coffee 정치/경제 사회 생활/문화 세계 IT/과학 연예 칼럼
 
전체보기
뉴스 홈 생활/문화  기사목록
 
국표원,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 ‘1670-4920’으로 통합
기사입력 2022-05-26 오후 4:45:00 | 최종수정 2022-05-26 16:45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제품사고, 불법제품, 행정신고·문의 등 민원 업무별로 각각 운영해 온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를 하나로 통합한다고 26일 밝혔다.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를 지역번호 없이 ☎1670-4920으로 통합 운영하고, 27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한다. 

뒷자리 번호 4920은 ‘사고(‘49’) to(‘2’) 제로(‘0’)’를 번호로 나타낸 것이다. 제품사고와 불법제품 유통을 ‘제로’로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종전의 제품사고신고(1600-1384), 불법제품신고(1833-2233), 안전인증 면제확인·공급자적합성확인 신고(1833-4010) 번호를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1670-4920)로 통합한다. 

또 리콜 정보와 방법 등을 안내하는 리콜 문의 전담 창구인 ‘리콜이행 헬프 데스크’를 신설해 통합 콜센터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민원인은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1670-4920)로 전화한 뒤 민원 유형별로 정해진 내선 번호를 눌러 분야별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빈발 민원 등에 대해서는 상담원을 추가 투입해 콜센터 이용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제품안전 콜센터를 통합함에 따라 연간 5만 여건에 달하는 기업과 소비자의 제품안전 민원 처리 편의성이 한층 개선되고, 제품안전관리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리콜이행 헬프 데스크 신설로 소비자는 사용 제품의 리콜여부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기업은 제품 리콜 방법·절차 등을 상세히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제품안전 민원 콜센터가 통합되면 민원 유형별 전화번호를 검색한다거나, 전화를 잘못 걸어 다시 거는 등의 불편을 해소해 민원서비스의 품질과 업무효율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과 소비자를 위한 지속적인 제도개선과 상담인력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민원 콜센터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홍보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제품안전정책과(043-870-5419)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기사제공 :
 
 
 

스폰서 링크

 
탑클래스커피교육원 개강  https://cafe.naver.com/topclasscoffeelab
탑클래스커피교육원 중구 이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건강장애학생 심리·정서회복 위한 온라인 미술캠프 개최
국토부 “용산공원 시범개방 잠정 연기”
 기사목록 보기
 
  생활/문화 주요기사
기업들의 의무교육
재외공관에도 녹색건축 인증…친환경 건축물로 탈..
말초동맥질환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2·28민주운동 기념일
특별한 증상 없고, 원인 불분명한 ‘갑상선암’
작지만 주의해야 할 직장인 고질병 3가지
너무 예뻐 나만 알고 싶은 남해 감성여행지 7곳
구강청결제, 잘못 사용하면 오히려 독!
 
 
주간 인기뉴스
코로나 활동지원금 신청못한 문화예술인 3400명 지원
코로나 활동지원금 신청못한 문..
중대본 “코로나 유행 증가세로 ..
식약처,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 증가 전..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로 확..
 
인기 포토뉴스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테스트1 테스트2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주소 : 대구광역시 중구 중앙대로 459 2층 | T : 1600-3757 | 인넷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00230 | 등록일자 :  2017.07.31 | 발행인 : 박상철 | 편집인 : 한현덕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상철    탑클래스커피뉴스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2022 탑클래스커피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